라 팡파를로 충격의 오프닝

  낭만주의 전성기에 마뉴엘라 드 몬테베르드라는 필명으로 엉터리 단편을 몇 편 쓴 적이 있는 사무엘 크라메는 창백한 안색의 독일인 아버지와 갈색 피부의 칠레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모순 투성이의 존재다.

더 보기...